google tag manager

Sunday, February 9, 2020

그는, 나의 관심사는 단 한 가지, 그것은 사람들을 완전히, 그리고 무조건 자유롭게 하는 것이라고 하였다.명상,마음의 평화https://0707soho.blog.me/221801301450

지두 크리슈나무르티(Jiddu Krishnamurti, 1895년 5월 ~ 1986년 2월 17일)는 철학과 영적인 주제를 다룬 인도의 작가이자 연설가이다.
지두[1] 크리슈나무르티는 1895년 5월 11일 마드라스 관구마다나팔레 내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다.[2] 그는 텔루구어를 하는 브라만 가족 출신이다.[3] 8살에 그는 힌두교의 신 크리슈나에서 이름을 따게 되었다.[4]
그는 한 사람이 종교 전통이라는 테두리에 머무르지 않고 스스로 내적인 탐구만으로 말미암아 진리에 가까이 다가설 수 있다고 주장함으로써, 수많은 지지자들을 끌어들였다.[5]
그는 인간이 홀로 독립된 완전한 자유(아는 것으로부터의 자유 )에 눈뜨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모든 사람들이 그 어떠한 권위도 거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였다. 자신에게 주어진 일체의 권위와 영광도 거부한 일생일대에 대표적인 사건이 별의 교단해산 선언이다.[6] 지두크리슈나무르티를 중심으로 창설된 '동방의 별의 교단(東方星團)'을 해산한 연설문(별의 교단 해산선언문)의 끝에서 그는, 나의 관심사는 단 한 가지, 그것은 사람들을 완전히, 그리고 무조건 자유롭게 하는 것이라고 하였다.
목차
지두 크리슈나무르티의 생애와 사상편집

크리슈나무르티는 1895년에 인도 브라민 가정에서 태어났다. 14살에 신지학회(애니 베산트 여사)에 의해 발탁되어, 세계의 교사로 준비하는 교육환경 속에서 성장하였다.
그 전까지는 힌두교적 풍습에 따라 생활하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브라민 소년들처럼, 크리슈나무르티도 힌두교의 의례나 경전을 공부하는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다.
어렸을 때 어머니를 여의고, 아버지와 열 명의 형제들 가운데 질병과 기근으로 다섯 명만이 살아남았다. 크리슈나무르티는 성장할 때까지 리드비터에게서 그리스도, 즉 '세계의 교사‘가 되기 위한 교육을 받게 된다.
그의 생애과정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은, 신지학회가 내세우는, 동서양을 아우르는 새로운 개념의 그리스도인 ‘세계의 교사’라는 준비과정을 가졌던 것이다. 당시 사람들로부터 미래의 인류를 이끌어 갈 교사로서의 관심이 크리슈나무르티에게 집중되었다.[7]

No comments: